야생화, 화분에 심기
link  분당지기   2021-06-13

화분 크기 결정은 식물체의 크기에 의해서 정하나 식물체 크기에 비하여 다소 적은 듯한 화분이 좋다.

화분의 바닥에서 벌레가 들어오는 것을 막기 위하여 방충망을 잘라 화분 밑구멍을 막아준다.

망 위에서 직경 1cm정도의 모래, 크레이볼, 마사토, 바크 등 부서지지 않는 화분 용토를 넣는다. 이것은
배수와 통기를 좋게 하기 위해서이다.

부서진 분을 잘게 부순 것을 사용해도 좋다. 넣는 두께는 분토 깊이의 3/1-4/1 정도가 좋다.

화분 용토를 넣는다. 화분 용토의 양은 포기 밑이 분의 상연에서 1-2cm 정도 아래에 위치한 곳에 토양이 뿌리에
닳을 정도로 한다.

중앙이 높게 된 토양에 뿌리가 걸치도록 사방으로 벌려 토양을 포기 밑에 넣는다.

이와같이 하면 토양은 분의 가장자리에서 1-2cm 낮게 심어지게 된다.

이 공간은 Water space라고 하여 물줄 때 물이 흘러나가지 않도록 해준다.

이상은 일반적으로 심는 방법이나 식물에 따라서는 다음 사항에 주의한다.
*싹이 지표면 가까이 있다든지 줄기가 지표를 포복하는 것은 '얕게 심기'를 한다
초롱꽃, 장구채, 제비꽃, 사리 등

*지하경이 길고 짧게 자라며 생육이 떨어지는 것은 '깊이 심기'를 한다.
나리, 무릇, 산자고, 둥굴레 등.







동의보감 약초민간요법






연관 키워드
성남, 야생화, 퇴비더미, 분당아파트, 반고흐, 풍란, 아단소니, 판교, 퇴비발효과정, 수선화, 아파트, 이끼키우기, 텃밭, 피에르라비, 아름다운정원, , 남한산성, 퇴비, 텃밭가꾸기, 퇴비만들기
Made By 호가계부